인터넷 주인찾기에서 주최한 "소셜시대, 블로그의 재발견"이라는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토요일에 비까지 와 사람들이 많이 없을 줄 알았는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참석하셨더군요. 2시에 도착해 자리에 앉으니 사회자님께서 열심히 선물을 뿌리시고 계셨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선물을 받으니 비까지 헤치면서 참석한 보람이 생겼습니다.(선물에 눈이 멀어... 주최자님 죄송합니다ㅠㅠ)


1부. 지금 필요한 것은 행동

블로그로 어떠한 활동들을 할 수 있는지 블로거분들의 다양한 사례를 볼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로 '개발자영어'라는 학습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가시는 분, '생활코딩'(http://opentutorials.org/)이라는 제목으로 프로그래밍을 쉽게 가르치시는 블로거님의 이야기 등 다양한 분의 블로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탄을 할 수 있었던 시간이기도 했지만 좋은 툴이 있음에도 생산적인 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제 자신에 대해 반성을 하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2부. 성찰, 온라인의 좌표

왜 블로그는 미디어가 되지 못했나? 왜 블로그를 그만두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을까?에 대해 블로거분들이 나와 이야기를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블로그와 SNS에 대해 비교를 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요. 정리해보면, 블로그는 필자의 생각을 잘 전달할 수 있기에 호소력이 있습니다. 하지만 SNS에 비하면 한 번 포스팅을 하는데 많은 시간과 공을 들여야하며 포스팅을 하더라고 자신의 글에 대해 다른사람들의 반응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일명 무플이라고 하지요.
SNS는 앞서 말한 것처럼 반응, 즉 피드백이 빠릅니다. 그렇기에 다른 사람들과 빠르고 쉽게 교류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트위터나 페이스북은 오프라인의 사회구조가 그대로 생성돼 있습니다. 그래서 온라인에서 파워가 있는 사람들은 오프라인에서도 파워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또한 현실에 있는 일들이 그대로 답습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시더군요.


블로그 그리고 SNS


컨퍼런스가 끝나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페이스북에 질문을 던졌습니다. 왜 사람들은 블로그를 그만둘까? 한 친구가 '블로그는 잘 차려진 진수성찬같고 SNS는 오뚜기 3분요리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블로그가 좋은 건 알고는 있지만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하기 때문에 귀찮고, SNS는 간단하게 몇 글자만 적으면 뚝딱 해결되기 때문에 좋다는 것입니다. 정말 딱 맞는 비유라고 생각됐습니다.
친구들의 댓글들을 읽어보며 다시 문뜩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 쓰기가 귀찮고 힘이 드는데 사람들은 왜 블로그를 하는 걸까? 블로그 시장이 점점 하향세를 내려가고 있는 지금 블로거 스스로 왜 블로깅을 하는지 한번 생각을 해봐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됩니다.


요즘들어 Cityville 소셜게임 때문에 페이스북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다. 징가 게임에 대한 이야기는 자주 들었지만 설마 이렇게 중독성이 강할 줄은 몰랐다. 최근 일어나면 컴퓨터를 키고 바로 Cityville에 접속해서 끊임없이 체크를 하게된다. 그리고 이제는 혼자서는 해결할 수 없는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모르는 사람과 친구를 하는 지경에 이르고 말았다.


 






Point01. Energy
왜 자꾸 헤어나오지 못할까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Energy였다. 수확하는 것도 세금을 걷어들이는 것도 건물을 세울 때도모두 Energy가 있어야만 할 수 있다. 게임을 하다보면 항상 한정된 Energy 때문에 하던 것을 중단해야했다. 게임을 마무리짓기 위해  Energy가 채워지기를 기다렸고 그 기다리는 시간동안에는 또 다시 세금이 걷어지고 농작물이 수확이 되었기에 Energy는 끝없이 부족하게 되었다. 이런 악순환 때문에 컴퓨터를 끄기 전까지는 계속 Cityville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Point02. 애니메이션 효과
애니메이션 효과가 확실하다. 집을 만들면 도시에 새로 입주한 주민들의 애니메이션 효과가 재미있다. 그리고 더욱 재밌는 것은 친구가 내 도시에 왔다가면 그 친구의 프로필 사진이 다녀간 건물 위를 지나다닌다. 보통 소셜게임은 단문으로 친구가 다녀갔다고 알려주거나 다녀가도 잘 알려주지 않았다. 하지만 Cityville은 친구의 프로필 사진이 내 도시 건물 위에 표시가 되고 버스가 건물들 사이를 지나다니며 실감나게 친구가 방문했다는 것을 알려준다. 왠지 모를 뿌듯함이 느껴진다.


Point03. 'Social'의 기능
친구의 상점을 내 도시에 들여놓을 수 있다. 처음에 빈 공간에 있는 푯말을 보고 '이건 뭐지?'라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친구의 상점을들일 수 있는 부지였다. 물론 기본적으로 친구의 도움을 받아야 완성시킬 수 있는 건물들과 친구의 도움을 받아야 성사될 수 있는 미션들도 있다. 하지만 친구의 얼굴이 있는 상점이 결정적으로 내가 '진짜 소셜게임을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게 하는 요소이다. 






소셜게임 시작한지 이제 3개월이다. 얼마하다 말겠지라고 생각했지만 3개월이 지난 지금 벌써 4개나 하게되었다. 그 중 Cityville은 정말 흡인력이 강하고 중독성이 강한 소셜게임이다. 같이하는 친구가 있던 말던 일단 하게된다. 쉽게 중독되는 사람들은 차라리 시작하지 않는게 나을것같다.


내 이름은 칸
감독 카란 조하르 (2010 / 인도)
출연 샤룩 칸,까졸
상세보기


내인생 첫 인도영화, '내 이름은 칸'
한 시간동안은 거의 로맨틱코미디 같은 내용이 많았다

하지만 초반에 칸의 어머니가 어린 칸에게 가르쳐주는 내용이 내 마음을 울렸다. 무슬림과 힌두교가 서로를 헐뜯고 죽이는 상황 가운데에서 칸의 어머니는 칸에게 그림을 그려준다. 칼을 들고 있는 사람과 사탕을 들고 있는 사람. 칸은 칼을 들고 있는 사람은 나쁜 사람 사탕을 들고 있는 사람은 좋은 사람이라고 대답을 한다. 그리고 어머니가 칸에게 다시 물어본다. '누가 무슬림이고 누가 힌두교일까?' 정답은 알 수 없다이다.

어느누구도 겉모습만 보고는 누가 힌두교인지 무슬림인지 알 수 없다. 그저 똑같은 사람일 뿐이다. 하지만 종교가 서로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면 다르다는 것보다 저 사람은 '틀리다', '잘못됐다'라고 생각하게 된다. 칸의 어머니는 칸에게 세상에는 나쁜 사람과 좋은 사람 두 종류의 사람만 있을 뿐이라고 가르친다. 정말 이렇게 자식에게 교육시킬 수 있는 부모가 몇이나 있을까?

 



칸은 자페아이다. 하지만 자페아인것은 칸에게 중요치 않았다. 그저 남들과 다를 뿐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해 노력한다. 그리고 자페아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린다. 자신과 다른 종교를 가졌다고 반대하는 동생의 반대를 무릅쓰고 말이다. 여기서도 칸은 종교가 다르다는 것은 중요치 않다고 동생에게 말한다.

칸의 말처럼 다른 것은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실제로 나와 다름이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상당히 크다. 다르기에 환경과 종교와 생각이 다르기에 상대방을 업신여기고 무시하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해지는 이 사회에서 나도 과연 칸 처럼 대답할 수 있을까?





칸은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이용해 대통령은 만나러 간다. 하지만 9.11 사태 이후 많은 사람들이 무슬림에 대한 혐오로 가득차 있는 사회에서 칸이 대통령을 만난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테러리스트가 아니라는 것을 대통령에게 말하기 위해 갔지만 그는 결국 테러리스트로 오해를 받게 된다. 취조 가운데 그가 다르기에 남들보다 더 심하게 당하는 고문들. 부조리함 가운데에서도 그는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는다.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되면 사람들은 쉽게 자신의 뜻을 굽히고 세상과 타협하려한다. 왜냐하면 이 길이 바로 자신이 살 수 있는 길이기때문이다. 이제는 타협이 너무나도 쉽고 빠른 길이 되어버린 곳에서 몇명이나 칸처럼 자신의 뜻을 지켜나갈 수 있을까?






다른 사람들의 도움으로 바깥으로 나왔을 때 칸은 자신의 아내를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내에게 가지 않았다. 아직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나선다. 대통령은 빨리 만나야함에도 불구하고 홍수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찾아가 그들을 돕기 시작한다. 무슨 생각으로 그들을 찾아갔을까? 그는 아마 자신이 좋은 사람으로서 좋은 사람의 행동을 하면 대통령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겉으로 보기에 영화는 인종차별로 인해 사람들이 겪어야했던 아픔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어쩌면 이 영화는 단순히 인종차별만 다루는게 아니라 다르다는 것은 틀린 것이 아니라 인정하고 서로를 이해해야 한다고 이야기 하는지도 모른다.